모바일메뉴 닫기
서브페이지 배경

컨텐츠

갑사 철당간 및 지주 [甲寺鐵幢竿-支柱]

갑사 철당간 및 지주 [甲寺鐵幢竿-支柱]

기본정보

소개

충남 공주시 계룡면(鷄龍面) 갑사에 있는 통일신라시
대의 철당간 및 지주.
지정번호 : 보물 제256호
소장/소재지 : 충남 공주시 계룡면(鷄龍面) 갑사
시대 : 통일신라시대
크기 : 양 지주의 단면의 너비 47cm, 두께 59cm, 당간
의 지름 50cm
종류 : 당간지주

내용

보물 제256호. 양 지주는 단면의 너비 47cm, 두께 59cm의 직사각 

형/당간은 지름 50cm. 기단부는 지대석이 파묻혀 있고 기단은 단 
층으로 길쭉한 돌 2장을 합쳐서 직사각형을 형성하였고, 지금도 
상면 접착부분 두 곳에는 두 돌을 합치는 쇠못이 남아 있다. 옆 
면 사방에는 상하에 굽을 돌렸고, 좌 ·우의 두 면은 안상(眼象) 
을 2구씩, 전후 두 면에는 3구씩 음각한 수법이 통일신라시대의 
것으로 추정되어 중요시되고 있다. 당간을 고정시킨 간(竿)은 상 
부의 한 곳에만 구멍을 파서 철제 당간의 5절철통(五節鐵筒)을 
쇠줄로 3번 돌려 고착시켰다. 양 지주는 단면의 너비 47cm, 두 
께 59cm의 직사각형이라 상하가 거의 같아서 둔중한 것 같아 보 
이나 위 끝의 포물선이 기단부의 안상과 조화를 이루어 장중한 
인상을 준다. 당간은 지름 50cm의 철통 24개를 연결하여 현재 24 
도막이지만, 본래는 28도막으로 28개의 철통이던 것이 1893년(고 

종 30)에 4도막이 부러져 떨어져나갔다고 한다.